기관소식

  • HOME
  • 새소식
  • 기관소식
운전 중, ‘출발 전 한 번 더’ 주위를 살펴주세요!
  • 등록일
    2023-11-20
  • 조회수
    54
  • 운전 중, ‘출발 전 한 번 더’ 주위를 살펴주세요!
    - 도로교통공단, 안전한 운전 문화 정착 위한 대국민 캠페인 추진
    - 차량 정지 후 주변 상황을 ‘한 번 더’ 살피고 출발하는 운전 문화 확산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11월 20일(월)부터 안전한 운전 문화 정착을 위한 ‘출발 전 한 번 더’ 캠페인을 진행한다.

    ‘출발 전 한 번 더’ 캠페인은 횡단보도 앞·교차로 신호 변경 등으로 정지한 자동차가 출발하려는 상황에서 운전자가 주변 상황을 ‘한 번 더’ 살피고 출발하는 운전 문화 정착을 위해 마련됐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8~2022년) 발생한 교차로 교통사고*는 총 51만 9천여 건으로 전체 교통사고의 약 49%를 차지하고 있다.
    *교차로 교통사고 : 교차로 내, 교차로 횡단보도, 교차로 부근 교통사고

    도로교통공단이 도심지 주요 교차로 9개소의 차량 1,800여 대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운전자들의 전방 차량 신호 변경 후 평균 출발시간은 약 1.04초로 나타났다. 1초 대(1초 이상~2초 미만)에 출발한 운전자가 전체의 62.7%로 가장 많았으며, 0초대(0초 이상~1초 미만)에 출발한 운전자도 24.6%에 달했다. 신호가 바뀌기 전 출발한 운전자(0초 미만)는 전체의 6.5%를 차지했다. 일반적으로 운전자의 인지반응시간은 약 0.7~1초다.

    차종별로는 이륜차의 평균 출발 시간이 가장 빨랐고, 이어서 버스, 승용차, 화물차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륜차의 평균 출발 시간은 –0.05초로 신호 변경보다 빠르게 출발하는 경우가 많았다.

    공단은 앞서 SNS를 통해 진행한 캠페인 명칭 공모에서 ‘출발 전 한 번 더’가 최종 선정됨에 따라, 이를 활용한 홍보물을 제작하여 전국 지부 및 운전면허시험장 등을 통해 국민에게 알릴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 소통홍보처 관계자는 “교차로는 각 방향의 차량 통행과 보행신호가 수시로 교차되는 장소이기 때문에, 주변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으면 교통사고의 위험이 크다”며, “승용차, 화물차, 이륜차 등 차량은 물론, 보행자 역시 출발하기 전에 주변을 한 번 더 살피는 간단한 행동만으로 보다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첨부파일
퀵메뉴